티스토리 뷰

m a l e e

아부지

이미아씨 2011. 1. 17. 23:42
그래, 오늘은 어찌 보내셨어요?
날도 추운데 아부지 콧소리 내시던 거 기억나네요.

아부지_.
난 언제쯤 사람이 되려나요...
아직도 나밖에 모르고 이 세상에 나만 있는 것처럼 굴어요..
고쳐야지 하는 생각도 안들고.

이렇게 눈에 뵈는 게 없어요.. 

그러지 말아야지 그러지 말아야지 하면서도 머리는 그런데... 자꾸 마음이 엇나가요.
그래도 사람되는 건 포기 안했어요.
매일 매일 조금씩 변할 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아부지, 언제나 그리워요.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많던 참새는...  (0) 2011.03.23
손가락욕  (0) 2011.02.14
아부지  (0) 2011.01.17
나는_.  (0) 2011.01.13
흑;;  (0) 2011.01.07
단순 난감 움찔  (0) 2010.12.2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