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손가락욕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1. 2. 14. 19:43
왼손 중지에 머리카락은 아니고.. 털 목도리의 아주 가는 실스러운.. 먼지스러운...
1mm도 안되는 것이 박혔다.

손톱깎이와 열처리한 바늘을 이용하여.. 제거하였다.

보라 하이테크펜으로 가운데 손가락에 상처 지점을 표시해두고.. 유심히 보니..
난 어느새 내게 손가락욕을 하고 있다.

그나저나 나의 살은 뭐람..? ㅎㅎ

사진을 찍어 영종쓰에게 보여주니.. 아무리 봐도 모르겠단다.

하여.. thㅡ리엠 반투명 테잎을 이용 흰 종이에 붙여두었다.
다음에 만나면 줘야지!라 생각했다.

ㅎㅎㅎ 자길 만나기 싫은 거냐며.. 말이 되는 소릴 해야 말띠지.. 란다... 헹!

자, 나의 상처-
그대 받으시고,
나에게 상처... 되돌려주는 일 없길
나는 바라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And When did you last see your father?  (0) 2011.03.26
그 많던 참새는...  (0) 2011.03.23
손가락욕  (0) 2011.02.14
아부지  (0) 2011.01.17
나는_.  (0) 2011.01.13
흑;;  (0) 2011.01.0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