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1. 4. 16. 06:00

아, 떡 먹고 싶다. ㅎㅎ

내 습관 중 하나가 메신저의 대화명을 보면서 상대방을 상상하는 거다.
어제 전 직장동료의 메신저 대화명을 보니 풋 하고 웃음이 났다.

뒷통수 한숨 하루가 무거워였던가...

깨알같이 상상되는 이유는 뭘까.. ㅎㅎ

재미있어 하다가 네이트온 메인창을 봤다.
친구라 생각하는 사람들의 대화명이...
아는 사람의 대화명보다 우울한 느김으로 다가오는 건
원래 그런걸까..?
대화명으로 상대방의 기분을 파악한다는 것 자체가 이상한 건가.. ㅎㅎ

나는 오늘도 후회할 일을 만들고 있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시간은 언제나 나를 주눅들게 만든다.

제때를 찾고싶다.

왜 갑자기 침대가 길어보이는 거지...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착하지 않은 앵앵앵씨  (0) 2011.07.20
놀러와 양희은 특집  (0) 2011.07.10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0) 2011.04.16
오늘까지만 직장인  (1) 2011.03.31
And When did you last see your father?  (0) 2011.03.26
그 많던 참새는...  (0) 2011.03.2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