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s e h y e o n

빨래-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8.02.01 04:09

아기 옷을 열심히 돌돌돌 돌돌돌 돌려준 세탁기는 제 임무가 끝났다며 딩동딩동

아기 손수건을 뜨겁게 삶아준 삶통도 제 임무가 끝났다며 띠로로롱

아기 턱받이를 뜨시게 살균해준 세수대야만 감감무소식이군-.


전자기기도 아니면서 열심 제 소리 내고있는

드르렁쿨쿨쟁이 신랑과 으애애앵 징징이 아들은 각자 침대에서 잘도 잔다.


이 새벽에 냉커피를 쪽쪽 흡입하며

오랜만에 들어와본 내 공간에서...


어지럽지 않아도 괜찮다고

모자라도 괜찮다고

어려워도 괜찮다고

그냥 괜찮다고

다 괜찮다고


내게 위로를 건내본다.


그리고 오늘부터는 세현이가 좀 더 잘 먹고 쑥쑥 크길 바란다-

ㅋㅋㅋ

밥 먹는 시간엔 밥에 몰두하란 말이다-


's e h y e o n'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의 지난 0517.  (0) 2018.05.17
앗사 득템!!  (0) 2018.02.13
빨래-  (0) 2018.02.0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