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아버지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0.11.11 13:07
점심을 먹고나서 전화통화를 잠시 했다.

목소리가 덜 퀘퀘한 걸 알아차리시고는 걱정을 좀 덜으셨나보다.
하.. 여태 걱정을 하고 계셨구나..
새삼 아버지의 맘을 느낀다.

운동을 너무 열심히 하시는 아버지께
적당히 하시라고.. 너무 과한 것도 안좋다고 말씀드렸다.
아버지께서는
'적당히'라는 게 참 융통성 있는 말 처럼 느껴질 지 모르겠지만,
'적당히'가 '대충'이 되고, '대충'이 '어영부영'이 된다시며
경계하라셨다.

응, 아부지!!!
적당히 하지 않을께요!

아, 나는 정말 아버지를 사랑한다.

아버지는 나를 내가 아버지를 사랑하는 것보다 삼십만팔만배 사랑하신다.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왈왈  (0) 2010.11.22
ㅎㅎ  (0) 2010.11.16
아버지  (0) 2010.11.11
감 기  (0) 2010.11.05
역시 웹은 무섭다, 웹장이들도 무섭다.  (0) 2010.11.02
덜봄] 부당거래  (0) 2010.10.2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