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너를, 너의 너를 위로한다.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3.02.16 01:33

진심 걱정이 되었다.

내가 촉이 좋아진 건가..? 아냐... 그건 아니지

내가 감히 너를 안다고 할 수는 없지만

너는 나를 아니까-

 

말을 듣자마자 눈물이 고였드랬다.

하루 바삐 지내고  다시 바삐 하루를 시작해야지만..

 

너에 대한 무거움이 남아서 ...

아파...

 

나는 너를 위로한다.

나는 너의 너를 위로한다.

 

힘내고- 더 사랑하자.

 

문득, 지난 감정이 바람처럼 스쳐갈때...

시간이 만들어주지 못한 그 찰나를 흠뻑 느끼고 울도록 해..

지금은 아니야... 힘내..

 

힘내..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확-  (0) 2013.02.28
천천히-  (0) 2013.02.18
너를, 너의 너를 위로한다.  (0) 2013.02.16
미생은 최고다-  (0) 2013.02.16
무진시-...  (2) 2013.02.06
세계 최고 아부지  (0) 2013.01.30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