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개몸살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5.06.23 12:14

체력이 저질스럽긴 한가보다.

나이를 먹었어도 내 체력은 무한체력일 거라 생각한 게 화근인지... 

시댁 과수원을 다녀와서 된통 몸살을 앓았다.

친정 과수원도 가지 못한 판국에-. 궁싯궁싯 거리며 삐죽대기도 했었지만 마음은 편하다.


마음은 편하다.


신기했다.

얼굴은 까매져서 더 못나지긴 했어도-.

마음이 편하다는 게 신기했다.


나도 점점 사람스러워 지고 있는 것인가!!!


:)

내가 사람이 되면 안되는 데... 아직은.

울 아부지 오래오래 사시려면 내가 아직은 사람이 되면 안되는데 말이지.


힘내자, 이미아씨.


사람은 좀 더 늦게 되더라도... 사람스러워지긴 하자.

그래야 울 아부지 걱정이 하나는 줄지. ~_~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부-  (2) 2015.09.25
오홍 오홍  (0) 2015.07.07
개몸살  (0) 2015.06.23
좋은 하루!!  (0) 2015.06.11
얼굴을 맞대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으면 좋겠다.  (0) 2014.12.06
이직이직  (0) 2014.11.05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