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한 걸 음

널부러진 이미아씨 2021. 3. 31. 04:53

내일은 오늘보다 한 걸음 나가겠지. 그렇게 그렇게 시간의 혜택을 받게 되겠지.

 

나도 모르게 초등학교 졸업앨범을 보고 먹먹해졌다.

왜 밝은 아이가 아닐까...

 

그늘 진 그 모습에서 용서하기 싫은 자와 용서받지 못할 자가 떠올랐다.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 걸 음  (0) 2021.03.31
나의 이생망. 01  (0) 2021.02.26
훗!! 쨔잉쨔잉쨔~~  (0) 2017.02.02
맛잇는 젤리-  (0) 2017.01.06
>_<  (0) 2016.12.22
곳츄곳츄-_-  (0) 2016.12.1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