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보고싶은...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1. 7. 20. 21:08
사아라암~~~ 메마른 가슴 끌어안고~

샤워하고 나온 지 얼마나 되었다고 간질간질하여 툭 쳐본 나의 팔꿈치는
모기시키의 사체가...
내가... 이산화탄솔 많이 뿜어대고.. 내 피가 막 달달한 건가
이 집에서 모기에 물리는 사람은 나뿐이란 말이다... ㅠ.;;

암턴...

그리운 존갱에게 문자를 받았다...
답문자를 해줘야 하는 데... 뭘까... 두근반세근반...
뭐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내야 할 지 몰라 겔겔 거리고 있다.
무한도전 서해안고속도로 가요제 앨범과 검정치마 앨범을 존갱과 정련에게 보내야 겠다.
:)
무한도전 서해안고속도로 가요제 앨범은 영종쓰에게도 한 개 줄까...

친구 하나 없는 이 곳에서 친구가 그리운 저녁이다.
...
그리고 모기시퀴에게 물려 피를 뜯긴 간질한 저녁이다.
...

히힛.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1) 2011.09.07
신경 쓰이는 ...  (0) 2011.09.04
보고싶은...  (0) 2011.07.20
착하지 않은 앵앵앵씨  (0) 2011.07.20
놀러와 양희은 특집  (0) 2011.07.10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않는데  (0) 2011.04.16
TAG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