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아부지 아부지...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5. 12. 10. 11:43

내가 너무 사랑하는 내 아부지.


어제는 후배분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신 것같아 다행이에요.


서울 도착하시면 연락 주시겠다더니-

식사 마치고 연락 주시겠다더니-


흥, 칫, 뿡


얼굴도 못뵙고 내려가시게 되서 섭섭해요.


허나!

훗훗.

나는 내일 저녁에 아부지 몰래 내려갈꺼지.

오지 말랬지만 갈거지!

아부지랑 오여사 보고, 온수매트도 사줄꺼지!

아빠~아빠 어리광 부리다가 쿠사리도 먹을꺼지!

오나전 많이 먹을꺼지!

나니까!

아부지 막내딸 이미아니까.

말 더럽게 안듣고 제멋대로인 나니까!

아부지가 완전 사랑하는 막내딸 이미아니까.


어쩜 이렇게 이름도 이쁘게 지었을까...


붓글씨로 쓰기 힘든 이름이지만,

너무 예뻐.

아부지도 너무 멋져.

그래서...


내 옆에서 오래오래 살아주세요, 건강하게.


아부지 사랑해요!

뿅!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겨운 병원 생활 끝  (0) 2016.03.20
새벽 꿈...  (0) 2015.12.16
아부지 아부지...  (0) 2015.12.10
안부-  (2) 2015.09.25
오홍 오홍  (0) 2015.07.07
개몸살  (0) 2015.06.2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