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m a l e e

새벽 꿈...

널부러진 이미아씨 2015. 12. 16. 15:26

지금 일하고 있는 곳에서 일 마무리 기념으로 회식같은 걸 했다.

집사람도 동석한 상태였다.


나는 피곤하다며 수면안대를 착용한 채로 앉아있었고

내 옆에 앉은 집사람 손을 잡고 꼬물꼬물 거리고 있었다.


집사람 왼편에 앉은 [여자]가 꽤 신경이 쓰였었다.

집사람한테 너무 찰싹 붙어있어서-

수면안대를 머리통에 두르기 전에도 기분이 묘했는 데

두르고 난 후엔 더 묘했다.


그러다 잠시 후,

[여자]가 바람을 쐬러 가야겠다는 말을 했다.

순간 내 왼쪽 얼굴에 사람의 손이 스쳤다.

수면안대를 벗으려 하니 집사람이 벗지 못하게 막 막는 것이지 않나..

순간 집사람에게 안기다시피 하여 어깨에 팔을 두르고 있는 [여자]가 눈에 들어왔다.


바로 잠에서 깨어 펑펑 울었다, 

새로 장만한 인형이로 집사람을 툭툭 치며.


자다가 화들짝 깬 집사람은 왜 그러느냐 했다.

니가 바람피웠잖아.... 으앙.......으아아앙.....


화장실을 다녀와서도 울고있으니...

엄하게도 잠이 깼는 지.. 집사람이 일어나 물을 한 잔 마시고 온다.

나도 물을 달라 했다.

물을 마시고도 울었다.


쉬이 눈물은 그치지 않았는 데..


집사람은 씨끄럽다며 자란다.


어느샌가 잤다.




그 [여자]는 오늘 내게 전화를 해... 내 업무 밖의 사항을 가지고 갑느님을 납득시켜달라 한다.

내 동의를 구하지 않은 채로.. 원청사와 통화를 하며 나를 보내겠단다.

뭐.. 을느님이 반대해서 물거품이 되었지만...

평소 소원했던 관계인데... 이런 식으로 하루에 두 번 만나게 되어... 놀라웠다.


ㅎㅎㅎ... 신기했다.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 세상 좁다  (0) 2016.03.30
지겨운 병원 생활 끝  (0) 2016.03.20
새벽 꿈...  (0) 2015.12.16
아부지 아부지...  (0) 2015.12.10
안부-  (2) 2015.09.25
오홍 오홍  (0) 2015.07.07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