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n o w

설사질인가

이미아씨 2010. 11. 11. 01:49
명랑 쾌활 활달한 나의 장운동의 산물인가
똥꼬가 얼얼한 정도는 아니지만 쪼로록;;; 은 너무하잖아.
근 열흘인데... 똥을 안눈 날이 없는가.. 이햐.. 그건 반길 일이로고.

아무튼 나의 울그락불그락 하는 똥꼬님에게 좀 참아달라는...
애정어린 한 마디를 건네고 싶어지는..

그러나 저러나
난 왜 아직도 문재신이라니..

음... 변소나 가자.

'n o w'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있는 시간  (0) 2010.11.12
눈물을 마시는 새...  (0) 2010.11.11
매력만점 목감기  (0) 2010.11.03
누구 말대로.. 울컥... 썅!  (0) 2010.10.29
감정의 문제가 아니다  (0) 2010.10.0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