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
참으로, 나는 암울한 시대에 살고 있구나!
악의없는 언어는 어리석게 여겨진다. 주름살없는 이마는
무감각을 나타내게 되었다. 웃는 사람은
끔찍한 소식을 아직 듣지 못했을 따름이다.
나무에 관한 이야기가 곧
그 많은 범죄행위에 관한 침묵을 내포하므로
거의 범죄나 다름없으니, 이 시대는 도대체 어떠게 된 것이냐!
저기 천천히 길을 건너가는 사람은
곤경에 빠진 그들의 친구들이
아마 만날 수도 없겠지?

물론, 나는 아직 생계를 유지하고 있지만
믿어 다오, 그것은 우연일 따름이다. 내가
하고 있는 그 어떤 행위도 나에게 배불리 먹을 권리를 주지 못한다.
우연히 살아남은 것이다. (나의 행운이 다하면, 나도 그만이다.)

사람들은 나에게 말한다. 먹고 마셔라! 네가 그럴 수 있다는 것을 기뻐하라!
그러나 내가 먹는 것이 굶주린 자에게서 빼앗은 것이고,
내가 마시는 물이 목마른 자에게 없는 것이라면
어떻게 내가 먹고 마실 수 있겠느냐?
그런데도 나는 먹고 마신다.

나도 현명해 지고 싶다.
옛날 책에는 무엇이 현명한 것인지 씌어져 있다.
세상의 싸움에 기어들지 말고 덧없는 세월을
두려움없이 보내고
또한 폭력없이 지내고
악을 선으로 갚고
자기의 소망을 충족시키려 하지 말고 망각하는 것이
현명한 것이라고.
이 모든 것을 나는 할 수 없으니,
참으로, 나는 암울한 시대에 살고 있구나!

2
굶주림이 휩쓸고 있던
혼돈의 시대에 나는 도시로 왔다.
폭풍의 시대˚에 사람들 사이로 와서
그들과 함께 나는 분노했다.
이 세상에서 나에게 주어진
나의 시간은 그렇게 흘러갔다.

싸움터에서 밥을 먹고
살인자들 틈에 눕고
되는대로 사랑을 하고
참을성없이 자연을 바라보았다.
이 세상에서 나에게 주어진
나의 시간은 그렇게 흘러갔다.

나의 시대에는 길들이 모두 늪
˚˚으로 가게 되어 있었다.
언어는 살륙자에게 나를 드러나게 하였다.
나는 거의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그러나 지배자들은 내가 없어야 더욱 편안하게 살았고, 그러기를 나도 바랬다.
이 세상에서 나에게 주어진
나의 시간은 그렇게 흘러갔다.

힘은 너무 약했다. 목표는
아득히 떨어져있었다.
비록 내가 도달할 수는 없었지만
그것은 분명히 보였었다.
이 세상에서 나에게 주어진
나의 시간은 그렇게 흘러갔다.

3
우리가 잠겨버린 밀물로부터
떠올라오게 될 너희들은
우리의 허약함을 이야기할 때
너희들이 겪지 않은
이 암울한 시대를
생각해다오.
신발보다도 더 자주 나라를 바꾸면서
불의만 있고 분노가 없을 때는 절망하면서
계급의 전쟁을 뚫고 우리는 살아오지 않았느냐.

그러면서 우리는 알게 되었단다.
비천함에 대한 증오도
표정을 일그러뜨린다는 것을.
불의에 대한 분노도
목소리를 쉬게한다는 것을. 아, 우리는
친절한 우애를 위한 터전을 마련하고자 했었지만
우리 스스로가 친절하지 못했단다.

그러나 너희들은, 인간이 인간을 도와주는
그런 정도까지 되거든
관용하는 마음으로 우리를 생각해다오.

(1937/38년)

────────────
˚ 시인이 베를린에서 보낸 바이마르 공화국 시대.
˚˚ 나찌스 시대, 독재와 살륙의 현장.
 
 

 
나의 오늘에 바치는 글이다.

나의 오늘... 그리고 당신의 오늘...

함께 느끼고 아파하고, 분노하자.
그리고 잊지 말자. 

'm a l e e'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동동양 미팅  (0) 2011.12.28
선사의 설법 - 한용운  (1) 2011.12.26
후손들에게 - 베를톨트 브레히트 [An die Nachgeborenen]  (0) 2011.12.22
석양을 등에 지고 그림자를 밟다  (0) 2011.12.20
태엽 감는 여자 - 앤 타일러  (0) 2011.12.15
춘호 생일  (0) 2011.12.12
댓글
댓글쓰기 폼